Carafe와 레몬 접시에 아직도 인생 – 빈센트 반 고흐

Carafe와 레몬 접시에 아직도 인생   빈센트 반 고흐

파리에서는 반 고흐가 많은 정물화를 그렸다. 작가는 꽃, 과일, 서적 및 기타 대상을 끊임없이 묘사했습니다. 동시에 그는 대조 색조를 적용하여 얻은 색 효과를 실험했습니다.

초기 창작의 특성 인 음소거 된 팔레트는 점차 다양하고 다양한 조합으로 사용되는 밝고 선명한 색상으로 점차적으로 나아갑니다. 발음이 큰 스트로크가있는 그림 스타일 변경.

1887 년의이 정물화는 얇은 페인트 층으로 그려져 있으며, 캔버스를 볼 수있는 곳도 있습니다. 식탁보의 밝은 진한 녹색 음영은 복잡한 패턴의 섬세한 핑크 – 레드 벽지와 대조됩니다. 예술가는 형태의 정확성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원심 분리기가 대칭성을 상실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밝은 빛의 반사를 지닌 유리는 얇게 쓰여져 있으며 큰 관찰을 통해 기록됩니다.

식탁보가 쓰여지는 붓놀림은 레몬과 함께 접시 주위의 원형에 있으며, 이로 인해 관객은 과일에 집중하게됩니다. 그림자 부분의 밝은 노란색 레몬은 붉은 색조를 얻고 어두운 녹색 그림자는 접시에 넣습니다. 작곡가는 꽃과 함께 능숙하게 연주하여 반대의 음영을 캔버스의 조화로운 조합으로 이끈다.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1 votes, average: 5.00 out of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