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창조. XI-Mikalojs Čiurlionis

세계의 창조. XI Mikalojs Čiurlionis

Ciurlionis는 음악에 살았습니다-그는 전문 음악가이자 작곡가로 피아노를 가르쳤으며 그림은 항상 그의 음악성을 반영했을뿐만 아니라 본질적으로 음악 사운드-리듬 내부, 멜로디 내부, 하모니 및 음색 내부에 그의 삶을 반영했습니다. 그의 형제에게 보내는 편지에는 작가가 지난 몇 달 동안 쓴 작곡 목록이 있습니다. Čiurlionis는 오늘 잃어버린 작품에 대해 언급 한이 목록은 다음과 같이 끝납니다 :”Let it be”- 13 회 그림의주기. 이 그림들을”매우 훌륭하게”평가했습니다. 미래에 새로운 생각이있을 한, 물론 인생. 이것은 성경에 따르면 우리의 세계가 아니라 다른 세계의 환상입니다.

적어도 100 번의 그림을 반복하고 싶을 지 모르겠습니다. “순환이 남아있었습니다”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의 그림 수는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조금 후에 Churlionis는이 13 개의 작은 시트를 반복했습니다. 위의 편지에서 언급되고 “Let it be”라는 제목의 첫 번째는 파스텔에 의해 실행되었으며, 이주기는 1906 년 4 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전시 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템페라에서 사이클의 13 가지 그림을 반복하여”세계의 창조”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다른 이름으로가는”울려! 반복이 첫 번째 파스텔주기의 기질에서 정확한 사본인지 또는 우리가 약간 변경되거나 완전히 새로운 버전을 다루고 있는지 여부는 거의 말할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 알려진 두 번째 tempera 버전은 B. Wolman이 Čiurlionis Gallery에 도착하여 현재 전시되어 있습니다. 재생산 앨범에서이 사이클의 그림의 허용 된 번호와 현재 가중치의 순서는 원본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1926 년에 내부 사진이 출판되었습니다.

최초의 리투아니아 미술 전시회에서 창조의 첫 그림이 어떻게 걸려 있는지 볼 수 있습니다. “Let it be!”라는 문구가있는 시트로 싸이클이 열렸습니다. Cyurlenis의 주기적 작업은 종종 그림주기의 특정 “읽기”를 기반으로 해석을 처음부터 끝까지 정확하게 구성 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Ciurlionis는 평생 동안이 그림을 쓰고 100 점 이상의 그림을 쓰고 싶다고 인정했다. 그가 일관된 음모에 대해 생각한 것을 상상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그림에서 100 개의 그림이 창조 과정에 대한 길고 자세한 이야기를 형성 할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상징적 사고, 특히 자일 리온은 이러한 가정과 모순된다 : 이미지 나 사건이든, 과소 평가와 해체는 그러한 사고의 주요 특징이다. 작가가 주장했지만 이 시대에 성경 세계가 아닌”우리의 것이 아니다”라는 일련의 그림에 대해 말하면, 일반적인 공간적”심연”으로부터 땅과 물이 분리되어있다. 적어도 세 가지 그림에는 물, 수평선의 높이, 표면이 하이라이트와 물결 모양으로 별을 반영합니다. 그 위에는 행성이 있거나 안개가 자욱한 안개 구름이있는 하늘이 있습니다.

색상과 구성 기술은 이러한 세부 사항의 출현과 함께 첫 번째-영웅적이고, 한심하고 강렬한 생각으로 가득 찬-교향곡의 일부가 끝나고, 일부는 선율적인 아름다움, 음색 오케스트라의 즐거움, 즉흥적 인 편안함으로 서정적 인 것처럼 들립니다. 음악과의 비교는 필연적으로 최종 그림 중 하나와 관련이 있으며, 여기에는 오르간 파이프 줄과 유사한 투명한 하프와 구조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전에 언급했듯이 뮤지컬은 다양한 형태의 주기로 존재하며, 이는 창조 세계의이”살아있는”부분에서 특히 분명합니다. 여기의 모든 것은 화려하고 리드미컬 한 하모니에 종속됩니다. 이 시트에 피는 꽃의 장식성, 세상의 비유가없는 식물, 자유로운 예술적 환상의 가슴에서만 태어날 수있는 구조물,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