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시에 레몬과 함께 아직도 인생 – 빈센트 반 고흐

접시에 레몬과 함께 아직도 인생   빈센트 반 고흐

파리에서 Van Gogh는 자신의 팔레트를보다 깨끗하고 밝게 만들기 위해 색상을 사용한 실험에 대한 노력을 지시합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꽃과 과일을 묘사 한이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것입니다. 자연스러운 색조로 인해 선택한 색상을 신중하게 고려하고, 청각 장애인을 피하고 색상의 순결을 추구하기 때문입니다.

접시에 레몬을 넣은 정물은 그러한 운동 중 하나였습니다. 그 기간의 모든 정물에서와 같이, Van Gogh는 정적 인 것을 피하려고 노력했다 : 약간 증가 된 판 가장자리는 그 구성을 대각선 순서에 가깝게 만든다.

반 고흐 (Van Gogh)는 식탁보와 레몬의 대비되는 색의 조합에 초점을 맞추지 만 여기 파리 시대의 다른 정물만큼 밝은 것은 아닙니다. 아마도 사진은 인공 조명 아래 작성된 것이므로 따뜻한 부분의 색상이 밝은 부분을 지배하게되고 밝은 부분의 차가운 색상과 대조를 이룹니다. 어두운 갈색 배경은 시각적으로 성분을 제한하여 밝은 노란색 레몬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반 고흐 (Van Gogh)는 형식의 정확성에 거의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볼륨은 활발한 스트로크 스트로크로 모델링됩니다. 이 작은 그림은 대상의 색 관계를 포착하고 전달하기위한 목적으로 빠른 etude로 작성되었습니다.

1 Star2 Stars3 Stars4 Stars5 Stars (No Ratings Yet)